Skip to content

사무소 설립
저희 전문가들은 1990년대부터 독일, 유럽의 상급 법원의 지적 재산권 부문의 중요한 결정들을 함께하여 구축한 기반을 바탕으로 2007년 WRST 특허법률사무소를 설립하였습니다.

WRST는 2007년 오랜 경험의 여러 법률사무소와 변리사사무소가 하나로 통합되면서 설립되었습니다. 기계공학과 자동차공학분야에서 선두적인 역할을 하던 미햐엘 발링어 박사의 „Wallinger und Partner“ 사무소가 마티아스 릭커 박사의 (뮌헨소재 대형로펌인 „Jones Day“에서 전(前)특허분야 유럽코디네이터) 화학 및 제약 영업실무팀과 합병하였습니다.

설립 후 WRST 사무소는 빠른 속도로 성장을 거듭해 왔으며 바이오기술, 의료공학, 전자공학 분야의 노련한 변리사들 및 대형법률사무소 출신의 변호사들의 병합으로 이를 더욱 확고히 다져 나갔습니다. 이와 함께 젊은 공학도와 자연과학자들의 변리사 양성에 부단히 노력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결과 저희 사무소는 독일내 지적재산권 부문 최고의 법률사무소 중 하나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이는 독일내 모든 지적재산권분야 법률사무소 중 TOP 30을 선별한 "JUVE" 순위에서도 잘 나타납니다. 이는 특히 침해소송에 있어 대표 소송대리 법률사무소로서 더욱 잘 보여집니다.

sfy39587p00